감상평(음반)2013.11.12 20:04


 내가 뭐 음악적으로 내공이 깊은 편이 아니라서 악장별로 세부적인 감상평을 쓰기는 내가 만족할 내공을 가지기 전까지 힘들 것 같기도 하고 느낌이 바뀔 때마다 일일이 수정하기도 그렇고... 이런 저런 이유로 세부적인 감상평을 적기보다는 처음에는 첫인상을 적고, 이후 어느정도 들어보고 대충 어떤 느낌이고 나에게 맞고 안맞고가 확실해 질 때 나름대로 내 기준에서 추천리스트를 적어보는 그런 식으로 쓰게 되지 않을까..

 브루크너 교향곡은 4번 음반은 데카에서 나온 칼 뵘 빈 필로 처음 접했다. 당시 느꼈던 첫 인상은 잔향에 빈 필 독특한 느낌과 브루크너의 특유한 감각이 환상적이었다. 라고 글로는 적지만 표현 할 수 없는 신비함을 느꼈는데 이 때문에 브루크너 교향곡을 집어들게 된다.

 카라얀의 마지막 녹음이라고 할 수 있는 브루크너 교향곡 7 같은 경우 괜찮은 녹음상태에 카라얀의 혼을 바친 연주로 듣는 즉시 바로 나의 결정반에 올렸는데 이 음반은 녹음년도 대비해서 잔향 같은 것이 살아있거나 그렇게 깔끔하거나 하진 않다. 그렇다고 뵘의 브루크너 교향곡 7 빈 필(DG) 만큼 녹음상태가 안좋은 정도는 아니고 그냥 DG다운 무난한 녹음상태이다.

 고클 감상평에서 호평 혹평 섞여있긴 하지만 나름 회자되는 음반인지라 기대는 많이 했는데 내가 생각하는 첫인상은 썩 이상적이진 않다. 내 느낌상 브루크너 느낌.. 보다는 카라얀이 더 많이 들어간 느낌 아다지오 악장이 아름다운건 카라얀의 주특기니..

 내게는 설득력 있게 템포가 와닿지는 않았지만 결론적으로 Very Good은 아니고 Good에 해당하는 연주라고 생각한다.


Posted by ICARUS-G
음악이야기2013.11.02 19:00


기획물로 나온 염가반 같은데 CD 1장가격 수준으로 싸게 나왔다. EMI 마스터즈로 나온 음원과 같은 음원도 있는데 이 정도면 상당히 건진거라고 생각한다. 디스크 상태가 약간 아쉽긴한데 그냥 염가로 샀으니 그러려니 하자.(표면 흠집이 없어서)

'음악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물량공세?  (0) 2013.11.02
흠.. 조금 화가 난다.  (0) 2013.11.02
Good Bye... EMI....  (0) 2013.10.13
녹음상태가 다소 아쉬운 음반  (0) 2013.08.31
카라얀의 마지막 녹음  (0) 2013.08.31
몇 가지  (0) 2012.05.30
Posted by ICARUS-G
음악이야기2013.11.02 18:14

EMI 음반중에 웬만하면 구매를 꺼리는 시리즈가 하나 있었는데 엔젤레코드 상표의 GROC 그리고 오늘 또 하나 늘었다.

그것은 EMI 영국로컬반인 영국작곡가 시리즈(....)

1. 사진은 좀 뒤에 찍은거지만 에어캡을 풀면서 제일 먼저 본 것이 옆모습이었다. 91년도 발매로 추정되는데 당시를 감안해도 EMI본사반은 반전형 상표를 쓰지 않는다. 어딘가의 로컬반 냄새가 났다. 뒤를 보고 영국로컬반인 것을 확실히 알았다(...)


2. 이건 실물로 봐야 알 수 있는 부분인데 썩 인쇄상태가 좋지 못하였다. 그냥 성의가 없는 것 같았다


3. 녹음년도를 보아도 전혀 디지털 녹음일 수 가 없는데 DDD라니.. 잘못찍었다고 봐야지.. 


4. 뒷면을 보니 벌레모양의 얼룩 또는 흠집이 보였는데 닦아도 안지워져서 교환 및 환불을 고려중..

'음악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물량공세?  (0) 2013.11.02
흠.. 조금 화가 난다.  (0) 2013.11.02
Good Bye... EMI....  (0) 2013.10.13
녹음상태가 다소 아쉬운 음반  (0) 2013.08.31
카라얀의 마지막 녹음  (0) 2013.08.31
몇 가지  (0) 2012.05.30
Posted by ICARUS-G

티스토리 툴바